2월까지 국세수입 3.8조원 증가…부가세 늘었지만 소득세↓

18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기획재정부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기획재정부.[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올들어 2월까지 국세가 1년 전보다 3조8000억원 더 걷힌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 소비 호조로 신고납부가 늘어난 부가가치세가 3조7000억원이 늘었다. 다만 소득세는 주요 기업의 성과급 감소로 3000억원 줄었다. 

29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월 국세수입 현황’에 따르면 올 들어 2월까지 국세수입은 58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조8000억원(7.0%) 증가했다.

부가가치세가 17조6000억원으로 3조7000억원(26.7%) 늘었고 증권거래세도 주식 거래대금 증가 등에 힘입어 두 달간 2000억원(23.7%) 증가했다.

법인세도 이자소득 등 원천분 증가의 영향으로 1000억원 늘었다. 

반면 소득세는 24조1000억원으로 3000억원(1.3%) 감소했다. 1월에 6000억원 늘었지만, 지난달 9000억원이 감소했다.

2월 한 달간 국세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000억원(6.4%) 증가한 12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