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의혹’ 민주당 후보 겨냥 “책임 있는 조치 하라”

64
고이란 기자 photoeran@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민생경제특별위원회 위원장 추경호, 유일호 전 부총리, 한 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

국민의힘은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양문석(경기 안산갑)·공영운(경기 화성을) 후보에 대해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책임 있는 조치를 국민과 함께 기다리겠다”라고 밝혔다.

3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정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에서 “연일 논란의 중심에 있는 민주당 후보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은 드러나는 것마다 ‘꼼수’이고 ‘편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아직도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지, 민심의 목소리가 어떠한지 모르고 있는 듯하다”며 “(양 후보의) 대학생 자녀 11억 대출은 ‘약간의 편법적 대출’이고, (공 후보의) 꼼수 증여는 ‘자산 계층에서는 흔한 일’ 이것이 민주당 입장인가”라고 따졌다.

박 공보단장은 “결국 유야무야 열흘만 버티면 될 것이라는 민주당의 오만함에 분노가 치민다”며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책임 있는 조치를 국민과 함께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