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비상에 유가·환율까지…3월 물가도 2%대 진입 어려울 듯

23

애초 3월부터 2% 진입 전망한 정부, 4월로 연기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아 물가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과일 가격 상승세에 국제유가와 환율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3월 소비자물가도 2%대가 아닌 3%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애초 3월부터 하향 안정세를 전망했지만 당분간 울퉁불퉁한(bumpy) 경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NH투자·교보·메리츠·DB금융투자·상상인·신영·하나·하이투자 등 8개 증권사는 3월 물가상승률로 평균 3.2%를 전망했다. 유일하게 메리츠증권이 2%대(2.9%)를 제시했고 나머지 증권사들은 모두 3.2% 또는 3.3%를 내다봤다.

물가는 지난해 4월부터 7월까지 전년도 물가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로 안정세를 보이다가 8월부터 10월까지 확대됐으나 11월 이후에는 다시 3% 안팎에서 유지되고 있다. 올해 1월 2.8%로 2%대로 떨어지나 했지만 2월에 다시 3.1%로 고점을 높였다.

과일 가격 상승에 최근에는 국제유가, 환율 등 포괄적인 변수들이 고개를 들고 있다.

국제유가의 경우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가 28일 배럴당 83달러에 거래됐다. 2월 초(72~73달러)와 비교하면 15% 안팎 올랐다.

예멘 후티 반군의 홍해 위협 등 지정학적 위기가 이어지고 있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면서 유가를 밀어 올리고 있다.

환율도 수입 물가를 자극하고 있다. 29일 원/달러 환율은 1347.20원에 마감했다. 올해 첫 개장일(1300.4원)과 비교하면 50원 안팎 올랐다.

한국은행이 발표하는 수입물가지수가 작년 11~12월 두 달 연속 떨어졌다가 올해 1~2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하고 있다. 향후 물가 눈높이를 보여주는 기대 인플레이션율도 3월 3.2%로 전달보다 0.2%포인트(p) 올랐다.

정부는 3월부터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봤다. 긴급 농·축·수산물 가격안정자금 1500억 원 투입에 따른 효과를 기대한 것이다. 그러나 2%대 진입까지는 조금 더 시일이 걸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긴급 가격안정자금이 본격 투입되면서 농산물값은 어느 정도 꺾인 것 같지만, 통계적으로 3월 지표에 온전히 반영되진 못하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다만 근원물가가 2%대로 다른 주요국보다 양호하고 ‘인플레 고착화'(Inflation-Entrenchment) 정도도 영미권 주요국보다 크게 낮다는 분석이 많다”며 “일시적 요인들만 완화되면 2%대 초중반까지 빠르게 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