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證 “국내 제조업 경기 기지개…반도체가 견인”

16

반도체 업황 사이클 호조 당분간 지속

3월 중국 제조업 PMI지수 반등도 긍정적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국내 제조업 경기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업종이 눈에 띄는 업황 사이클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일 보고서를 통해 “2월 광공업 생산은 전월비 3.1% 증가하면서 4개월만에 전월비 기준 하락세에서 벗어나는 등 글로벌 제조업 경기사이클 장기 부진 속에서도 국내 제조업 사이클이 기지재를 펴는 듯한 모습”이라며 “제조업 경기 개선 속에 가장 눈에 띄는 업종은 역시 반도체 업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2월 반도체 생산은전년동월 65.3%로 지난해 12월(50.1%), 올해 1월(44.7%)에 비해 더욱 강한 생산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도체 출하-재고 사이클역시 출하 호조는 물론 재고 감소폭이 크게 나타나면서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박 연구원은 “1~2월 반도체 수출호조에서 이미 확인되듯이반도체 업황이 여타 업종과 달리 강한 모멘텀을 유지하면서 국내 제조업 경기를 견인하고 있다”며 “3월 반도체 수출은 물론 2분기반도체 수출전망도 1분기보다 양호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반도체 업황 사이클 호조는 당분간 지속될 공산이 높다”고 설명했다.

하이투자증권은 3월 중국 제조업 PMI지수 반등은 중국 제조업 경기의 바닥 탈출 기대감과 더불어 국내 제조업내 업종별 차별화 현상 해소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