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전국서 아파트 4만가구 분양…작년 동기比 169%↑

24

견본주택 내부
한 예비 아파트 청약자가 견본주택에 마련된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달 아파트 청약시장에서 4만가구 이상의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일 종합 프롭테크 기업 직방에 따르면 이달 456개 단지, 4만825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이 중 3만491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이는 작년 동월(1만5192가구)과 비교하면 169% 증가한 수준이다. 일반분양 기준으로는 186% 늘었다. 지난달 약 3주간 진행된 한국부동산원의 청약홈 개편 등으로 미뤘던 분양이 재개된 영향으로 추정된다.

이 중 수도권에서는 1만4196가구가 풀릴 예정이다. 지역별로 경기 8821가구, 인천 4309가구, 서울 1066가구 등이다.

지방에선 2만6629가구가 공급된다. 광주 6400가구, 부산 4778가구, 경남 4135가구, 대전 2308가구, 전북 2251가구, 강원 1855가구, 충남 1518가구, 전남 1272가구, 대구 1098가구, 울산 1014가구 순이다.

4월 분양 물량 비교
4월 분양 물량 비교

한편, 지난달 분양 물량은 총 1487가구로, 지난 2월 말 조사 때 예측한 공급물량(1만6281가구)의 10% 수준에도 못 미쳤다.

청약홈 개편 소식으로 애초 계획한 물량도 적었지만, 그마저도 일정을 미루면서 더 적어진 것으로 직방은 보고 있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랩실 리드는 “4월 물량도 총선을 앞두고 홍보 효과 등을 고려해 일정이 다시 미뤄질 가능성이 있어 실제 공급량은 미지수”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