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장 기대’ 중국 쉬인, 작년 이익 20억 달러…전년비 3배 육박

17

“중국ㆍ미국 당국 상장 승인 대기 중”

출처 미국 쉬인 홈페이지 캡처

중국 온라인 패스트패션 기업 쉬인이 지난해 20억 달러(약 2조7000억 원)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소식통 4명을 인용해 파이낸셜타임스(FT)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2년(7억 달러), 2021년(11억 달러)에 올린 순이익을 크게 넘어섰다. 경쟁사인 H&M과, 자라 브랜드를 소유한 인디텍스의 이익은 최근 회계연도에 각각 8억2000만 달러와 58억 달러를 올렸다.

또 쉬인이 지난해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한 총 상품거래액은 450억 달러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미국을 중심으로 Z세대 쇼핑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쉬인은 중국과 미국의 규제 당국이 상장을 승인해주기를 기다리고 있다.

쉬인은 지난해 11월 비공개로 미국 뉴욕시장 상장을 위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상장신청을 했으나 아직 답변을 듣지 못했다. 이에 대안으로 런던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

FT는 관계자 2명을 인용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와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에도 주식 매각 승인 요청을 했으며 몇 주 내 승인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쉬인은 본사를 싱가포르로 이전했지만, 난징에 설립돼 대부분의 사업을 중국에서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현지 규제 당국의 승인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국 기업 정보 플랫폼 톈옌차에 따르면 2022년 말 현재 중국 본토 쉬인 직원 1만382명은 12개 이상의 자회사에서 물류부터 코드작성까지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링크드인에 따르면 싱가포르 본사에는 있는 쉬인 직원은 약 200명에 불과하다.

쉬인 상장 시 올해 가장 큰 기업공개(IPO)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쉬인은 최근 자금 조달에서 600억 달러 이상(81조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FT는 이번 IPO는 중국에서 설립됐지만 미중 간 지정학적 긴장을 피하기 위해 해외로 이전한 기업에 대한 중국 당국의 태도를 보여주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 기술 부문에 대한 단속 이후 중국 기업이 월가에서 수십억 달러를 조달하도록 허용하려는 중국의 의지를 시험하는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창업자 쉬양톈이 쉬안 지분을 37% 보유했으며, 세쿼이아캐피털차이나와 제너럴애틀랜틱, 아랍에미리트(UAE) 국부펀드 무바달라 등도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