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사과·배 수출 줄고 바나나·파인애플·오렌지 수입 늘어

27
국산 과일값 강세에 사과와 배 수출은 급감하고 바나나와 파인애플, 오렌지 수입이 대폭 늘었다. 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2월 사과 수출량은 58톤으로 지난해 대비 75% 이상 줄었고 같은 기간 배도 약 62% 수출이 감소했다. 이상 기후로 전년보다 각각 30%, 26% 생산량이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이 기간 과일 수입은 대폭 늘어나, 바나나는 6만2502톤을 들여오는 등 42% 증가했고, 파일애플은 31%, 오렌지는 129% 급증했다. 정부는 사과와 배를 대체하기 위해 바나나와 오렌지 등의 과일을 3∼4월에 집중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바나나가 진열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국산 과일값 강세에 사과와 배 수출은 급감하고 바나나와 파인애플, 오렌지 수입이 대폭 늘었다. 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2월 사과 수출량은 58톤으로 지난해 대비 75% 이상 줄었고 같은 기간 배도 약 62% 수출이 감소했다. 이상 기후로 전년보다 각각 30%, 26% 생산량이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이 기간 과일 수입은 대폭 늘어나, 바나나는 6만2502톤을 들여오는 등 42% 증가했고, 파일애플은 31%, 오렌지는 129% 급증했다. 정부는 사과와 배를 대체하기 위해 바나나와 오렌지 등의 과일을 3∼4월에 집중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오렌지가 진열돼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국산 과일값 강세에 사과와 배 수출은 급감하고 바나나와 파인애플, 오렌지 수입이 대폭 늘었다. 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2월 사과 수출량은 58톤으로 지난해 대비 75% 이상 줄었고 같은 기간 배도 약 62% 수출이 감소했다. 이상 기후로 전년보다 각각 30%, 26% 생산량이 대폭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이 기간 과일 수입은 대폭 늘어나, 바나나는 6만2502톤을 들여오는 등 42% 증가했고, 파일애플은 31%, 오렌지는 129% 급증했다. 정부는 사과와 배를 대체하기 위해 바나나와 오렌지 등의 과일을 3∼4월에 집중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과일이 진열돼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