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AI·스마트싱스로 무장한 ‘비스포크 AI’ 시대 열겠다”

23

“비스포크 AI의 핵심은 보안… 집안일 부담 크게 덜어줄 것”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삼성전자 뉴스룸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삼성전자 뉴스룸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1일 “최첨단 인공지능(AI)과 스마트싱스(SmartThings) 기반의 연결 기술로 무장한 ‘비스포크 AI’의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한 부회장은 오는 3일 비스포크 AI 제품의 글로벌 출시 행사를 앞두고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을 통해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2024년 제품은 AI(인공지능) 기술의 집약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스포크 AI의 핵심은 보안”이라며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보안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기기들을 개발해왔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AI 제품은 사용자가 안전하게 쓸 수 있도록 ‘삼성 녹스(Knox)’가 보호하고 있다. 상호 연결된 삼성 기기는 블록체인 기반의 ‘녹스 매트릭스(Knox Matrix)’가 서로의 보안 상태를 모니터링해 제품 간 보안을 강화한다.

최신 AI 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와 ‘비스포크 제트봇 콤보 AI’는 글로벌 인증기업 UL솔루션즈의 사물인터넷(IoT) 보안평가 최고인 ‘다이아몬드’ 등급을 획득했다. 글로벌 가전업계에서 UL솔루션즈의 ‘다이아몬드’ 등급을 얻은 다른 제품은 없다.

한 부회장은 단순히 편리한 제품을 넘어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기기, 환경에 대한 영향을 줄여나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 역시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3월 선보인 일체형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는 7형의 커다란 LCD 스크린이 있어 시니어 소비자들도 화면을 보면서 터치로 쉽게 조작할 수 있다. 빅스비를 이용해 음성으로 제품을 제어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의 ‘오토 오픈 도어’ 기술은 냉장고 문을 가벼운 터치로 열 수 있다. 또 비스포크 AI 콤보는 세탁/건조가 끝나면 도어를 자동으로 열어준다.

한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차세대 기술을 활용해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AI 기술을 적용해 제품의 에너지를 절감할뿐만 아니라, 반도체 소자를 활용해 냉장고의 소비전력과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기술, 공기청정기의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쓸 수 있는 기술 등 혁신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AI 기술 강조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2024년 제품은 AI 기술의 집약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각종 센서와 인식기술, 빅데이터 분석기술, 고성능 AI칩과 타이젠 운영체제(OS)까지 이 모두를 집대성해 집안일의 부담을 크게 덜어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소비자는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대화면이나 비스포크 AI 콤보의 7형 터치스크린으로 집안 곳곳의 제품을 한눈에 보고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또 리모컨을 찾거나 버튼을 조작할 필요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제품의 주요 기능을 손쉽게 실행할 수 있다.


한 부회장은 “올해 비스포크 AI 제품에 생성형 AI를 적용해 가족들과 이야기하듯 제품을 자연스런 대화로 실행시킬 수 있는 기능도 구현할 계획”이라며 “여기에 삼성 기기의 강점인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우리 삶을 완전히 바꿔줄 제품 간 연동 기능을 100가지 이상 다채롭게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AI 기술을 집대성 하면서 보안은 물론 우리 사회와 환경까지 고려한 삼성전자의 2024년 비스포크 AI 제품을 4월 3일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가 그리는 비스포크 AI의 현재와 미래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