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내달부터 물가 하향 기대…온라인 도매시장 활성화 추진”

24
사진제공=기획재정부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함께 경기도 성남시 소재 농협 하나로마트를 방문, 농축수산물 등 먹거리가격 동향을 살펴보고, 물가안정 대책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다음 달부터 물가가 조금씩 하향 안정화하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대구 군위군 과수 단지 방문 전 세종 시 인근 식당에서 가진 기자단과의 오찬에서 소비자 물가 동향에 대해 “국민 체감을 낮추기 위해 지난달 중순부터 농축수산물 관련해서 가격 안정 자금을 지원하는 등 지난달 물가 상승률(3.1%)보다 오르지 않게 노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우리나라의 근원물가는 기본적으로 미국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다만 에너지, 식료품, 농산물 가격 변동이 심해 전체 물가가 오르락 내리락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동 요인을 줄이면 하반기 물가 상승률이 2% 초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날 과수 단지 방문 취지에 대해서는 “내년에도 과실 가격 상승이 벌어지지 않기 위해 과수 경쟁력 강화, 냉해 예방 부분, 스마트 재배하는 부분을 가서 보고, 필요한 예산 지원을 할게 있는지 살펴보기 위함”이라고 했다.

과실 가격 상승을 해소하기 위한 유통구조 개선 방안과 관련해서는 “지금 유통구조 안에서 비효율 요인을 제거해 선택의 범위를 넓혀주는 것이 바람직 하다”며 “가령 유통구조가 A, B, C 등 여러 개가 있으면 유통 구조 간 경쟁를 통해 시장 가격을 결정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출하할 때 농가별로 출하하면 아무래도 물류가 많이 드는 만큼 농협이 됐든 영농법인이 됐든 출하단계별로 조직화하거나 해서 유통비용을 줄이는 방법도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도매시장 활성화 추진도 제시했다. 최 부총리는 “요즘에는 과일이나 농산물을 마켓컬리에서 많이 시켜 먹는 것을 감안하면 온라인 도매 시장 또한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관건은 참여자를 늘리는 것인데 개별 슈퍼마켓으로는 온라인 도매가 어려운 만큼 슈퍼마켓연합회 처럼 집단화해 시장에 참여하거나 산지에 있는 사람도 여러 연합회를 만드는 등 온라인 도매시장에 판매자, 사는 사람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서 수요와 공급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유통구조를 다양화하며 그 안에 비효율을 제거해 효율적인 유통구조를 만들어 소비자나 소매자가 선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할인지원이 사과 등 과일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선 “원론상으로 맞지만 사과의 경우 너무 많이 가격이 올랐다. 사과 처럼 국민적 관심이 크고 애용한 품목에 대해선 한시적으로 정부가 할인 지원에 나서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라면·즉석밥·통조림 등 일부 가공식품의 한시적 부가세율 인하(10%→5%) 요청 발언과 관련해서는 “요청을 했으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