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반도체 수출 규제 비난…“글로벌 산업에 불확실성 야기”

29

미국, 지난달 29일 수출 규제 개정안 발표
“중국과 외국 기업 간 협력에 심각한 영향”

지난해 11월 15일 중국 베이징에 미국과 중국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베이징/EPA연합뉴스

중국이 자국을 향한 미국의 반도체 수출 규제가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불확실성을 야기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허야둥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은 국가 안보의 개념을 확대해 자의적으로 규정을 개정하고 통제 조치를 강화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는 정상적으로 협력하고 무역하고자 하는 중국과 미국 기업들에 더 많은 걸림돌을 만들어 준 것”이라며 “미국은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큰 불확실성을 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조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이 미국의 반도체 및 칩 제조장비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한 개정 수출 규제안을 발표했다. 4일부터 발효되는 개정안에는 수출 규제 반도체가 탑재된 노트북 등도 제재 대상이 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2022년 10월 발표한 대중국 반도체 수출 금지 규제를 강화한 조치다.

허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중국과 외국 기업 간의 협력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합법적인 권익에 해를 끼친다”면서 “중국은 이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모든 당사자와 협력하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과 공급망의 안정성을 증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