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에서 ‘자원 확보’ 역군으로… K-상사의 변신

21

전통 트레이딩 업무 수익성 한계…동력 찾기

삼성물산-LX인터 등 친환경 포트폴리오 강화

삼성물산 상사부문이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조성한 태양광 발전소 전경ⓒ삼성물산 삼성물산 상사부문이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조성한 태양광 발전소 전경ⓒ삼성물산

국내 종합상사업계가 기업가치 극대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전통 트레이딩(중개무역) 업무가 글로벌 경기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음과 동시에 수익성에 한계를 보이자 새 먹거리를 찾기에 나선 모양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상사업체들이 택한 것은 ‘친환경’이다. 종합상사들이 기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갈아엎고 친환경 에너지 등 신사업 비중을 늘리고 있는 데는 지금까지의 해외 법인 수출·입 관리를 통해 창출해 왔던 전통적인 중개무역 모델이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다.

아울러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미중 패권 다툼 등 지정학적 이슈들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면서 에너지 및 자원 확보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종합상사들의 사업다각화에 힘이 실렸다. 이는 최근 몇년 사이 대표적인 국내 종합상사들이 사명에서 ‘상사’ 명칭을 뗀 주요 배경 중 하나기도 하다.

현재 국내 종합상사 중 가장 대펴적으로 친환경 및 재생에너지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곳은 삼성물산 상사부문이다. 삼성물산은 지난 2020년 탈(脫)석탄을 선언하며 석탄사업을 정리하고 친환경 분야인 태양광, 배터리 등 사업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2008년 캐나다 온타리오주 태양광 단지 조성 경험을 바탕으로 2018년 태양광 사업을 본격화했다. 가시적인 성과가 드러난 것은 사업 진출 후 3년 만인 2021년부터다. 삼성물산의 미국 태양광 연도별 매각이익을 보면 2021년 2200만불, 2022년 4800만불, 2023년 5800만불로 매년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 2022년 9월에는 호주 신재생 법인을 신설해 태양광 개발 사업의 대상 지역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독일 시장 진출을 위한 태스크포스도 구성했다. 현재 삼성물산이 확보한 태양광·ESS 누적 파이프라인(개발예정안건)은 총 16.2GW(미국 14.9, 호주 1.3) 규모로, 올해 말 20GW까지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평택시 소재 포승 바이오매스 열병합 발전소 전경ⓒLX인터내셔널 경기도 평택시 소재 포승 바이오매스 열병합 발전소 전경ⓒLX인터내셔널

무역 상사인 LX인터내셔널은 배터리 분야·에너지 관련 원자재·소재 분야로 영역을 확장 중이다. 우선 기존 자원사업 노하우를 바탕 삼아 배터리 광물 사업에 진출했다.

올해 초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을 인수했고, 향후 호주 리튬 광산 등 호주, 북미, 아프리카에 있는 광산 인수 및 운영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핵심광물은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질서에 따라 비중국산 광물 수요가 급증했다.

에너지 및 소재 분야에도 LX인터내셔널은 신규 진입한 상태다. 지난해 초 LX글라스(한국유리공업) 인수를 통해 유리사업을 시작했다. 2022년 4월에는 포승그린파워를 인수해 바이오매스에도 진출했다.

특히 유리산업의 경우도 사회 핵심 인프라인 건설 자재 등으로 쓰이는 만큼 글로벌 공급망 관리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분야다. 인플레이션 등으로 인해 원자재값이 상승해 수급이 불안정해지면 LX인터내셔널이 구축해놓은 공급망으로 필요한 원자재를 공급할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물산 상사 부문과 LX인터내셔널 사장들이 취임 및 주주총회에서 동시에 강조하는 것이 ‘미래 업턴사이클'”이라며 “전자상거래 확산 등으로 종합무역상사 필요성이 대폭 낮아졌다가 최근 다시 자유무역에 공급망 이슈들이 발생하면서 상사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고, 단순한 수출 첨병에서 에너지 공급망 관리 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