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주춤한 현대차·기아 주가, 우호적 환율·인센티브로 향후 상승 여력 높아”

36

연초 밸류업 프로그램에 힘입어 급격히 상승한 현대차와 기아의 주가가 1분기 실적 이후 다소 주춤할 수 있다는 우려에도 향후 주가 상승 여력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2일 현대차증권은 완성차 주가에 대해 “오는 5일 예정된 기아 인베스터데이(CID) 2024와 볼륨 감소로 인한 우려 대비 양호한 1분기 실적을 확인하며 주가는 재차 상승을 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저평가가 해소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연초 이후 빠르게 상승한 완성차 주가는 3월 이후 조정세를 보이고 있다. 기아의 자사주 매입 종료와 배당 기준일까지도 주가 흐름은 양호했다. 그러나 지난 1~2월 평균판매단가(ASP)가 높은 내수 판매 부진으로 실적 악화 우려가 커졌다.

현대차그룹의 1분기 글로벌 도매판매량은 176만 대로 전년 대비 1.5% 감소한 수준을 보였다. 시장별로 보면 국내 HMG는 전년 대비 10.6% 감소한 반면, 해외 HMG는 0.6% 늘었다. 국내 부진은 현대차 아산 공장 전동화 전환 가동 중단과 3월 영업일수가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해외 시장은 미국, 서유럽 등 선진시장 호조와 수출 확대가 반영됐다.

장문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완성차의 1분기 실적은 우려와 달리 방어할 전망”이라며 “우호적 환율로 인센티브 상승과 내수부진을 일부 만회했고, 내수 저가 차종 판매 감소가 컸지만, 현대 싼타페, GV80과 기아 쏘렌토, 스포티지, 카니발 등 믹스 개선 차종의 판매 호조가 한계 이익 끌어 올리며 볼륨 감소를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4분기 이후 원재료비 하락이 완성차 손익에 반영되기 시작하며 오는 3분기까지 긍정적 효과를 증폭시키며 매출 실적과 무관하게 수익성 개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올해는 전기차 수요 둔화와 규제 지연 등 달라지는 경영환경의 변화 속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집행하기 위해 완성차의 재무 구조와 영업 현금흐름 창출능력이 중요할 전망으로 봤다. 내연기관의 높은 수익성이 유지되며, 전동화 차량의 수요 이탈을 흡수할 수 있는 HEV/PHEV 등 대체 구동수단의 경쟁력은 장기 성장 및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장 연구원은 “이후 BEV 공급 과잉 우려로 불거진 배터리 업체의 협상력 악화는 투자 집행 능력과 적극적 전동화 전환 전략이 준비된 업체들을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을 재편할 전망”이라며 “규제 강화 스케쥴과 금리 인하 등 전동화 수요 확대 흐름에 편승하는 업체를 선별하는 투자 아이디어가 오는 하반기 이후 작동할 전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기대감이 빠르게 고조된 주주친화정책이 정책적으로 기업의 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쪽으로 강화될 시 높은 유동성과 이익 창출능력을 보유한 국내 자동차 업종에는 추가적인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