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금값] 미 기준금리 인하 기대에 또 사상 최고치

25

중국 등 중앙은행의 매수 강세 긍정 영향
중동 불안, 러시아ㆍ우크라이나 전쟁 등도 호재로 작용
JP모건 올해 2500달러ㆍ골드만 2300달러 잠재력 관측

스위스 티치노주 멘드리시오에 있는 금 정제소에서 금괴의 모습이 보인다. 멘드리시오(스위스)/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시장에서 금값이 1일(현지시각)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8.70달러(0.83%) 상승한 온스당 2257.10달러에 마감했다. 지난달 25일부터 5거래일 연속 오르막길을 걸어 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가 가까워지고 있다는 기대가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낮은 금리는 일반적으로 이자를 제공하지 않는 금 투자의 선호도를 높인다.

시장은 연준이 6월에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29일 발표된 미국 2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1월보다 0.1%포인트(p) 낮아진 2.8%로 안정세를 보이자 연준이 올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관측을 뒷받침했다.

또 연준은 지난달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올해 3차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관측을 유지했다.

미국 제조업 지표 호조에 다른 시장은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약화했지만, 여전히 금 시장 투자자들의 인하 기대감은 강한 편이다.

세계금협회의 조셉 카바토니 시장전략가는 “금값이 흥분되는 순간을 맞았다”면서 “금 주요 투자자들이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에 자신감과 위안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을 중심으로 중앙은행의 금 매수세가 강세를 보이고, 중국 소비자들도 경제 불안에 금 투자에 적극 나선 것도 역대 최고 금값 배경으로 보인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 밖에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중동의 불안한 정세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충돌 등 지정학 리스크가 고조됐다고 인식하는 투자자가 많아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금 선물 매입이 활발하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금값이 추가적으로 상승 동력이 있다고 점치고 있다. JP모건은 지난달 금은 원자재 시장에서 가장 선호되는 투자 상품이었으며, 올해 온스당 2500달러에 이를 것으로 관측했다. 골드만삭스도 금리 인하 예상 분위기 속에서 금값이 2300달러까지 오를 잠재력이 있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