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공영 “부동산PF 우발채무 리스크 없다”

22
한신공영 본사 전경 사진한신공영
한신공영 본사 전경. [사진=한신공영]

한신공영은 건설업 불황 속에서도 우발 리스크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한신공영에 따르면 미청구공사 금액이 전년 대비 212억원이 감소한 882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6.3% 수준에 불과하다.

한신공영 관계자는 “”국내 주요 건설사들이 공사를 진행하고도 발주처에 청구하지 못한 미청구공사 금액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한 반면 미청구공사액은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잔액과 책임준공 약정 금액도 업계 최저 수준의 비율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신공영의 PF보증잔액은 3268억원이다. 최근 발표된 한국기업평가 자료에 따르면 한신공영은 자기자본 대비 미착공사업장 PF 우발채무 비중 역시 0%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손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사업 지연으로 장기화되는 PF우발 채무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책임준공 약정금액은 4861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36.7%, 대출잔액은 4534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34.6%였다. 사업보고서가 공시된 건설사 중 규모·비율에서 최저 수준이다.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158%로 전년 대비 18%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신공영 관계자는 “그동안 주택시장 불황에 대비해 수익성보다는 리스크 관리에 더 힘써 왔다”면서 “그 결과 낮은 미청구공사 비율을 유지하고 있고 타사 대비 PF 우발채무나 책임준공에 있어 우발채무 위험 수준이 매우 낮도록 관리하고 있다. 올해 자체사업의 진행과 원가 상승분 선반영 현장의 도급 증액을 통해 수익성 개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