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금리 경쟁? 토스뱅크에 밀린 케이뱅크 울상

31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지난해 케이뱅크의 순익이 뒷걸음치며 토스뱅크에 밀려났다. 무리한 금리 경쟁에 조달 비용이 커지고 이자 마진은 줄었다.

2일 경영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케이뱅크의 순이자마진(NIM)은 2.35%로 전년(2.51%) 대비 0.16%포인트(p) 감소했다. 전년도 순이자마진 증가 폭이 0.95%p에 달했던 것을 고려하면 일 년 새 1%p 이상 줄었다. 토스뱅크의 순이자마진이 2.18%로 전년 대비 1.39%p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은행의 재무 담당 관계자는 “은행의 손익은 결국 NIM을 볼 수밖에 없는데, 조달구조와 대출구조가 얼마나 안정적인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료=각 사]

케이뱅크의 이익이 감소한 것도 안정적인 조달과 대출을 방어하지 못한 탓이다. 지난해 케이뱅크의 이자 비용은 4237억4200만원으로 전년(1367억2800만원) 대비 2870억1400만원 증가했다. 토스뱅크 이자 증가 폭(942억원)의 두 배에 달한다. 토스뱅크보다 비싼 이자를 주고 예수금을 조달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케이뱅크가 지급한 저축예금 최고금리는 4.00%로, 토스뱅크(2.00%)의 두 배다. 지난해 케이뱅크의 1년 정기적금 금리도 4.80%로, 토스뱅크(3.00%)보다 1.80%p 높고, 1년 정기예금 금리는 3.65%로 토스뱅크(0.75%)보다 5배나 높은 금리를 지급했다.

반면 대출금리는 더 낮게 받았다. 지난해 케이뱅크의 원화 대출 평균 이자율은 5.76%로 토스뱅크 평균 이자율(7.36%)보다 낮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이자율만 보더라도 케이뱅크의 1등급 신용대출 금리는 5.34%로 토스뱅크(5.48%)보다 낮다. 이에 케이뱅크의 이자수익은 8741억4100만원으로 토스뱅크(1조1436억4300만원)보다 2695억200만원 낮다.

케이뱅크의 이자수익 감소에는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대출 성장이 주춤했다는 점도 한몫했다. 지난해 카카오뱅크가 10조원, 토스뱅크 3조8000억원의 대출 성장을 할 때 케이뱅크는 대출을 3조원밖에 늘리지 못했다.

결국 지난해 케이뱅크의 순이자 이익은 4503억9900만원으로 651억9900만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년도 증가 폭(1871억6700만원)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그 사이 토스뱅크의 순이자 이익은 5547억5400만원으로 전년(2173억8000만원)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나 케이뱅크를 앞질렀다.

순익 지표도 역전됐다. 토스뱅크의 충당금 적립 전 이익은 3261억원으로 케이뱅크(3134억원)보다 낮다. 4분기 케이뱅크는 254억원의 순손실을 낸 반면, 토스뱅크는 124억원의 흑자를 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