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반도체 협력포럼 개최…삼성전자·현대차·LG전자 등 다수 기업 참여

29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4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3101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4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유대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AI 반도체 협력포럼’ 출범식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포럼은 지난 1월 반도체 분야 민생토론회의 후속 조치다. AI 반도체 기술의 발전과 시장 성장 환경에서 탄탄한 제조업 기반의 국내 반도체 수요기업과 기술력 있는 반도체 공급기업이 협력할 기회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설립됐다. 

출범식에는 국내 7대 주력산업(자동차, 기계·로봇, IoT·가전, 모바일·서버, 바이오·헬스케어, 에너지, 국방) 분야 대표 수요 기업과 IP기업, 팹리스, 파운드리, 후공정 등 반도체 생산 기업이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반도체 수요-공급산업 협회간 ‘AI 반도체 생태계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체적으로 AI 반도체 분야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리벨리온·사피온·퓨리오사AI 등 팹리스 업체, 원익IPS·동진쎄미켐 등 소재·장비 업체, 오픈엣지테크놀로지·퀄리타스반도체 등 IP 업체들이 참석했다. 수요 분야에서는 현대자동차·HD현대·포스코ICT·LG전자·네이버클라우드·KT클라우드·LIG넥스원·한화시트템 등 다수의 기업들이 참여했다.

행사에서는 글로벌 AI 반도체 동향과 정책제언 발표 ,수요·공급기업 간 협업사례 발표에 이어 AI 반도체 전체 밸류체인 기업 간 정책간담회가 개최됐다. 포럼은 수요·공급기업간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수요-제조 분과’와 AI 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논의하는 ‘설계-제조 분과’로 운영된다. 

정부는 포럼에서 수요-공급기업간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제품개발 매칭 시 수시 선정평가를 통해 개발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 구축사업을 통해 올해 하반기부터 AI 반도체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시험·검증 서비스를 제공하며, 반도체 생태계 펀드를 통한 금융 지원과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 및 PIM 인공지능 반도체 사업 등 연구개발(R&D) 지원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AI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범부처 전략을 조속히 마련할 예정이다.

강도현 2차관은 “본격적인 AI 일상화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AI 분야 하드웨어 경쟁력을 대표하는 AI 반도체와 이에 대응하는 AI·SW, 클라우드 등이 유기적으로 상호 연계·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형 NPU 고도화와 뉴로모픽, PIM 핵심기술 개발 등 저전력 AI반도체 기술혁신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한편 AI·SW, 클라우드 등으로 이어지는 가치사슬 전반의 기술 생태계 조성과 동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