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값 치솟는데 유가 들썩… 물가 두 달째 3%

20

basic_2021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3%대를 기록했다. 사과, 배 등 과일과 석유류가 물가를 끌어올린 탓이다. 정부는 농산물 가격 안정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4(2020년=100)로 1년 전보다 3.1%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2월(3.1%)에 이어 2개월째 3%대를 이어갔다.

농산물이 20.5% 뛰며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 전월(20.9%)에 이어 두 달 연속 20%대 상승 폭이다. 이에 농축수산물(11.7%)은 2021년 4월(13.2%) 이후 2년 11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특히 사과가 전년보다 88.2% 급증하며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0년 1월 이후 역대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배(87.8%)와 귤(68.4%) 등도 상승률이 높았다. 토마토(36.1%), 파(23.4%) 등도 오름폭이 컸다.

이와 함께 석유류도 1.2% 뛰었다. 석유류가 오른 것은 작년 1월(4.1%) 이후 14개월 만이다. 석유류는 지난 2월 전체 물가를 0.06%포인트 낮췄지만 지난달에는 0.05%포인트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장바구니 물가를 낮추기 위해 1500억원 이상의 납품단가, 할인판매 지원과 같은 특단의 조치를 실시하고 있지만, 국민의 부담이 해소되지 않아 마음이 무겁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장바구니 물가가 안정되고 이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을 때까지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 자금을 무제한, 무기한으로 투입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