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홍콩 항셍지수 2%대 급등…亞 강보합세 주도

23

日 증시 3일 美 노동통계 앞두고 관망세
킹스턴證 “항셍 2Q까지 상승할 수도”
中 본토 증시 기대감, 부동산 악재 넘어서


밤사이 뉴욕증시가 약보합으로 거래를 마친 가운데 2일 아시아 증시는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2%대 급등세를 보인 홍콩 항셍지수가 전반적인 매수세를 주도했다.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던 중국 본토 증시는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5.82포인트(0.09%) 오른 3만9838.91로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하락했다. 전일 대비 6.77포인트(0.25%) 내린 2714.45로 폐장했다.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온 중국 상하이 증시는 이날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전 거래일 대비 2.42포인트(0.08%) 내린 3074.96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상승 개장한 직후 오름세를 꾸준히 이어갔다. 종가는 244.24포인트(1.21%) 오른 2만0466.57로 장을 마쳤다.

이날 홍콩 항셍지수는 2%대 급등 중이다. 우리 시간으로 오후 4시 43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60.18포인트(2.18%) 오른 1만6901.60으로 막바지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밖에 인도 센섹스 지수는 0.21% 하락한 채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반대로 싱가포르 ST종합지수는 0.31% 상승한 상태다.

일본 증시는 한국시간으로 3일로 예고된 리사 쿡 연준(Fed) 이사의 간담회 발언과 2월 미국 노동부 구인 및 이직 통계 보고서를 앞두고 증시 관망세가 뚜렷했다. SUMCO(+4.53%)와 스미토모금속공업(+3.83%)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이날 홍콩 항셍지수의 2%대 급등세가 눈길을 끌었다. 연휴 이후 거래가 재개되면서 반등세로 시작했고, 긍정적인 경제 지표도 항셍지수에 힘을 보탰다.

킹스턴증권의 디키 웡 연구원은 항셍지수 급등세와 관련해 “중국 본토와 홍콩 주식시장은 이미 바닥을 쳤으며 반등은 2분기까지 계속될 수 있다”라며 “현재 시장가치보다 낮은 지수에 머물러 있고 중국 정부의 증시부양 촉매제가 뒤따를 것으로 관측된다”고 내다봤다.

동시에 중국 본토증시도 항셍의 상승세를 이어받았다. 부동산 거래가 위축된 배경으로 집값이 지목됐으나 정부의 정책적 대안이 4월에 발표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매수 우위가 이어졌다.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컨트리 가든(Country Garden) 주식의 홍콩 거래소 상장폐지 충격마저 희석됐다.

무엇보다 거대 스마트폰 기업인 샤오미는 첫 번째 전기차에 강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한때 16% 급등했다.

한편, 아시아증시 가운데 코스피는 이날 강보합세(0.19%)를 보이며 2753.16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2.29% 내린 891.59에 장을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