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韓 외환보유액 35.1억 달러 증가

22

clip20240402181107
/한국은행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35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92억5000만 달러로 전월 말(4157억4000만 달러)대비 35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미국 달러화 강세로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은 감소했으나 금융기관의 외화예수금,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 3648억9000만 달러(87.0%), 예치금 305억3000만 달러(7.3%), SDR 147억 달러(3.5%), 금 47억9000만 달러(1.1%), IMF포지션 43억3000만 달러(1.0%)로 구성됐다.

자산별 변동을 보면 예치금이 87억3000만 달러 늘었다. 반면 유가증권(-46억3000만 달러), SDR(-3억6000만 달러), IMF포지션(-2억2000만 달러) 등이 감소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 달러를 유지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2월 말 기준 세계 9위 수준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