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올해 수출 검역협상 중점 추진 품목에 복숭아·한우 등 선정

17
농식품부, 올해 수출 검역협상 중점 추진 품목에 복숭아·한우 등 선정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복숭아, 포도, 참외, 고구마, 한우 등을 2024년 수출 검역 협상 중점 추진 품목으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농식품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29일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농축산물 수출 검역 협상 중점 추진 품목 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3단계 절차를 거쳐 마련된 중점 추진 품목 선정안을 심의해 농산물 9품목(6개국), 축산물 7품목(8개국)을 확정했다.

농산물에서는 해외에서 품질이 우위에 있는 복숭아(중국), 포도(필리핀), 참외(베트남), 온주밀감(베트남)이 선정됐다. 고구마(미국)는 현지에서 다양한 식재료로 수요가 많고 한국산의 품질이 우수한 점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이미 수출이 가능한 사과·배(대만), 샤인머스켓(호주)의 수출량을 확대하기 위한 검역 요건 완화 협상도 정부는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축산물에서는 한우 수출 시장을 싱가포르와 유럽연합(EU), 인도네시아로 확대하기로 했다. 가축 질병이 발생하더라도 수출 중단의 영향이 적고 해외에서 수요가 많은 열처리 돼지고기 및 유제품은 싱가포르와 미국, 인도네시아를 각각 중점 개척할 계획이다.

또, 국내외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반려동물 사료는 수요가 많은 중국과의 검역 협상에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특정 국가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매우 높아 안정적인 판로 확보가 필요한 신선 가금육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신규 시장을 중점 개척해 나갈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재외공관 등과 올해 중점 추진 품목을 공유하고 국가별 해당 품목에 대한 검역 협상 추진 시 협조를 요청하겠다고도 밝혔다. 또, 연중 추진 상황을 자체 모니터링해 관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중국, EU, 미국, 싱가포르 등 기존 수출 시장에 대해서는 유망 품목을 지속 발굴해 수출을 확대하고, 새로운 수출 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수출 검역 협상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