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글로벌 위험선호 위축 속 강달러 부담 완화…1340원대 하락 전망”

21

원·달러 환율이 1340원대로 다시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3일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위험선호 위축에도 강달러 부담 완화에 1340원 후반 재진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45~1354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밤사이 주요통화가 달러에 반등해 추가 상승에 대한 부담감이 완화됨에 따라 어제 1350원 초반 진입에 성공했던 원화도 강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중공업 수주, 이월 네고 등 수급부담이 추격매도로 따라붙을 경우 환율 하락 압력 확대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오늘 자 낙폭은 실물경기 달러 공급 주체가 1350원 초반을 단기 고점으로 인식하고 물량을 얼마나 풀어내는지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수입업체 결제 등 저가매수 수요와 위험선호 위축은 하단을 지지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예상보다 이른 시점에서 위험자산이 미국 비농업 고용 관망 모드로 전환하면서 국내증시 외국인 자금 유입 모멘텀도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역내 수급에서는 환율 추가 상승을 우려하는 결제수요가 하락압력을 억제해줄 공산이 크다”고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