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달러화, 5개월래 최고치 기록 후 하락…달러·엔 151.54엔

19

미국 노동 수요 견조·제조업 확장
미 연준 금리 인하 기대감 후퇴
엔화 하락세…당국 개입 가능성도

미국 달러화 모습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는 약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락세를 보였다.

2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25% 내린 104.75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01% 하락한 151.54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0.01% 내린 1.0769달러를 나타냈다. 유로·엔 환율은 0.01% 하락한 163.20엔으로 집계됐다.

이날 달러인덱스는 지난해 11월 14일 이후 최고치인 105.1까지 올랐다. 미국 노동시장 수요가 견조하고 제조업이 확장세를 보이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한 까닭이다.

미 노동부가 공개한 2월 구인 건수는 875만6000건으로 집계돼 전월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3을 기록해 17개월 만에 50을 웃돌았다. 통상 PMI는 50을 기준으로 그 위면 경기 확장을, 아래면 위축을 뜻한다.

BNY멜론의 존 벨리스 미주 거시 전략가는 “실제로 지난 9개월 동안 달러는 연준의 정책 기대감에 따라 움직여 왔다”며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면 달러는 약세를 보이고 그 반대일 경우 강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월 물가지표가 소폭 둔화한 것과 관련해 “우리가 보고자 하는 것과 일치한다”면서도 “금리 인하를 시작하기 전에 인플레이션 둔화가 진행되는 것을 보다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달 29일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2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8% 상승했다. 이는 전달 상승률에 비해 0.1%포인트(p) 낮아진 것이다.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시장 예상치(0.4%)를 밑돌았다.

일본 엔화 가치는 달러 대비 소폭 상승했다. 지난달 27일 달러·엔 환율이 151.97엔을 기록해 엔화 가치가 34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후 일본 당국은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을 강조해 왔다. 스즈키 순이치 일본 재무상은 “최근 엔화 약세 배후에는 투기적인 움직임이 있다”며 “과도한 환율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어떠한 조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달 일본은행(BOJ)이 마이너스 금리 체제 종료를 선언했음에도 엔화 가치는 하락세다. 이에 따라 당국은 추가 긴축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스탠다드차타드의 니콜라스 콴 아시아 거시 전략가는 “일본 관리들은 152엔에 선을 긋고 엔저 현상의 심화를 경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022년 9~10월 일본은 달러·엔 환율이 152엔을 돌파하자 엔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약 9조 엔을 들여 달러를 팔고 엔화를 사들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