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해외 ‘안테나숍’, K-Food 수출 영토 확대 앞장…전 세계 25개국 28개소 운영 추진

17
페루 마추픽추 안테나숍.ⓒ농림축산식품부. 페루 마추픽추 안테나숍.ⓒ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케이-푸드(K-Food) 100억 달러를 달성하고 중남미, 중동, 인도 등 신시장으로 수출 영토를 확대하기 위해 25개국 28개소에서 한국 농식품 ‘안테나숍’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안테나숍은 한국 농식품의 인지도가 낮은 신규시장에 K-Food 전문 판매장을 운영해 새로운 유통망을 개척하고 현지 소비자에게 우리 농식품의 인지도를 제고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안테나숍은 한국 농식품 전반을 취급하는 일반 안테나숍과 한국 신선 농산물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케이-프레쉬 존(K-Fresh Zone, KFZ)으로 구성돼 있다.

일반 안테나숍은 지난 2013년 처음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유럽, 중남미 등 한국 농식품 진출이 미미한 시장을 중심으로 신규 유통망을 개척해 오고 있다.

특히 중남미 페루의 안테나숍은 연간 2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관광지 마추픽추로 가는 길목에 있어 페루 소비자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온 관광객을 대상으로 K-Food를 홍보하고 있다.

이외에도 프랑스 대표 관광 도시 ‘니스’의 까르푸(Carrefour) 내 숍인숍, 영국 축구의 성지 ‘리버풀’ 중앙역 앞 등 유동인구가 많은 위치에 안테나숍을 운영해 효과적으로 한국 농식품을 알리고 있다.

한편 KFZ는 지난 2017년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태국, 베트남 등으로 한국 신선 농산물 전문 유통망을 확대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 지역에 KFZ를 최초로 개소해 동남아 국가 위주로 집중돼 있던 신선 농산물 수출 시장을 다변화하고 있다.

올해는 K-Food+ 수출 혁신 전략에 따라 시장규모와 잠재력이 큰 3대 신시장(중동·중남미·인도)을 공략하고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안테나숍 총 28개소(계획) 중 12개소(중남미 5, 중동 4, 인도 3)를 신시장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해외 안테나숍은 신규 수출시장의 유통망 개척부터 K-Food 홍보, 신규 바이어 발굴까지 다양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안테나숍 이외에도 국제식품박람회 참가, 바이어초청 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3대 신시장을 개척하여 수출 영토를 확대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