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경제 전문가 만난 최상목…“HBM 수요 대폭 증가, 반도체 호황 가능”

21

崔, 거시 경제 전문가 간담회 개최

“균형잡힌 성장‧체감되는 성장”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투자은행(IB) 및 연구기관 거시경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투자은행(IB) 및 연구기관 거시경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정부와 주요 거시경제 전문가들이 3일 수출 호조에 따른 경기회복세가 확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투자은행(IB) 및 연구기관 거시경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경제 상황을 점검했다.

간담회에는 도이치뱅크, JP모건, SC제일은행, BNP파리바, SG증권, KB금융, 삼성증권,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거시경제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에 대해 “인공지능(AI) 확산에 따라 우리나라가 강점이 있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이라며 “반도체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며 반도체 장기 호황의 시나리오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기존 정부 전망치(500억 달러)를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참석자들은 “최근 밸류업 프로그램 등으로 외국인 자본유입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원화 가치가 하반기에는 강세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고물가·고금리 영향으로 생산·수출과 비교해 내수회복 속도에 차이가 있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개선될 것”이라며 “경기회복세가 내수로 확산할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 임시투자세액공제 연장 등 경제 활성화 법안들의 국회 통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연착륙, 가계부채 비율의 하향 안정화 등 리스크 관리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내수 부문 적기 보강 및 민생법안 입법 추진 등을 통해 우리경제가 균형잡힌 성장, 체감되는 성장의 본궤도에 조속히 진입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경제 전반의 역동성 제고를 위해 혁신 생태계 강화, 공정한 기회 보장, 사회 이동성 제고 등 3대 정책과제에 주력해 잠재성장률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투자은행(IB) 및 연구기관 거시경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투자은행(IB) 및 연구기관 거시경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