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강진은 대만에…증시 충격파는 홍콩에 몰려

16

대만 증시 강진에도 오후 들어 회복
반도체 불확실성 가중에 항셍지수↓
FOMC 전망ㆍ中호재도 강진에 희석


3일 아시아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대만을 휩쓴 7.5 수준의 강진 탓에 제조업을 중심으로 오전 일찍 매도세가 컸다. 다행히 사회 간접 인프라 피해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다는 보도가 뒤따르면서 급락했던 보험주가 상승 반전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지진은 대만을 덮쳤으나 증시 여파는 홍콩 항셍지수에 몰려갔다. 항셍지수 낙폭은 3주 만에 최대치였다.

이날 마켓워치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87.06포인트(-0.97%) 내린 3만9451.85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는 대만 강진에 따른 반사이익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전 거래일 대비 0.29% 내린 2706.51로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 증시도 지진 소식 이후 하락을 시작했다. 전 거래일 대비 5.66포인트(-0.18%) 내린 3069.30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오히려 대만 가권지수가 오후 들어 낙폭을 상쇄하기도 했다. 종가는 전일 대비 128.97포인트(-0.63%) 내린 2만0337.60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홍콩 항셍지수는 1% 넘게 급락했다. 이날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4.37포인트(-1.21%) 내린 1만6727.15로 장을 마쳤다. 지진은 대만에서 발생했으나 증시 여파는 바다 건너 홍콩으로 몰려간 셈이다. 반도체 수급 불안을 포함한 산업계 여파를 우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 시간 오후 5시 기준, 인도 센섹스 지수는 0.24% 상승한 채, 싱가포르 ST종합지수는 0.78% 하락한 채 오후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아시아 증시는 대만 강진에 휘청였다. 제조업 중심의 내림세가 이어졌고 금융주는 강보합세를, 보험주는 관망세로 강진 여파를 받았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인 TSMC 대만공장도 직원 대부분이 대피하는 한편, 일부 라인의 가동이 중단했다. TSMC 주가는 장 초반 약 1.5% 떨어졌다. 경쟁사인 UMC도 1% 가까이 하락했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아시아 지수는 이날 대만 강진 소식이 전해진 후 0.7% 하락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전날 2명의 미국 연준 정책 입안자들이 “올해 미국 금리를 세 번 인하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지만, 시장에서 발언의 파장은 강진에 가려졌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가르기 차우드후리 투자전략책임자는 “연준이 연착륙을 계획 중이고 하반기 금리 인하가 시작한다는 현실은 이미 증시에 반영돼 있다”라며 “경제성장에 대한 하방 위험이 감소한 만큼, 인하 횟수가 몇 회냐에 따라 향후 위험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전날 중국 알리바바와 텐센트 등이 자사주 매입에 나서면서 아시아 증시에 호재가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강진에 따른 매도세가 컸다.

한편, 아시아 증시 가운데 코스피는 46.19포인트(-1.68%) 내린 2706.97로 집계됐다. 코스닥은 11.63포인트(-1.30%) 하락한 879.96에 거래를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