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유로존 소비자물가 2.4% 상승…예상치 밑돌아

77
독일 프랑크푸르트 유럽중앙은행(ECB) 본청 건물 유리 벽면에‘유로화’사인의 불빛이 보인다. 프랑크푸르트(독일)/로이터연합뉴스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전년대비 2.4% 상승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럽연합(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는 이날 소비자물가와 함께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소비자물가도 올해 2월 3.1%에서 지난달 2.9%로 낮아졌음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두 지표 모두 전문가 예상치를 0.1%포인트(p) 하회했다.

유로존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12월 2.9%로 반등했으나 올해(1월 2.8%, 2월 2.6%)는 하락 기조를 보이고 있다.

한편, 유럽중앙은행(ECB) 이달 11일 통화정책이사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대부분 전문가는 ECB가 6월께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4월 금리 인하 가능성도 내놓고 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