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진단용 모니터 앞세워 B2B 의료기기 사업 가속화

25
LG전자 진단용 모니터 신제품21HQ613D 21형 디스플레이에 5MP 고해상도를 갖춰 유방 판독에 특화됐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 진단용 모니터 신제품(21HQ613D) 21형 디스플레이에 5MP 고해상도를 갖춰 유방 미세 종양과 석회화 판독에 특화됐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맘모그래피(유방촬영영상)용 모니터를 비롯한 진단용 모니터 풀라인업을 앞세워 B2B 의료기기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진단용 모니터(21HQ613D)는 21형 디스플레이에 5MP(메가픽셀) 고해상도로 유방의 미세 종양과 석회화 판독에 특화됐다.

LG전자는 이번 제품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맘모그래피 모니터 시장 수요를 공략한다. 시장조사기관 퍼시스턴스 마켓 리서치(Persistence Market Research)에 따르면 전 세계 유방조영술 시장은 2023년 23억달러(약 3조900억 원)에서 연평균 11.6% 성장해 2033년에 69억달러(약 9조28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신제품은 밝기(1100㏅/㎡)와 명암비(1800:1)가 뛰어나 의사의 정확한 판독을 돕는다. 

병변 부위를 부각하는 ‘포커스 뷰 모드’와 현미경처럼 선명한 이미지를 제공하는 ‘병리학 모드’ 등 영상모드를 제공한다. 모니터를 회전하면 화면 콘텐츠를 모니터 회전 방향에 맞게 자동 조정하는 ‘양방향 오토 피벗’도 지원한다.

신제품에는 별도의 장치 없이 모니터 우측 하단의 ‘캘리브레이션 센서’를 통해 사용 시간에 관계 없이 일관된 색상과 밝기를 유지한다. 美 식품의약국(FDA)로부터 ‘FDA Class 2’ 인증을 받아 의료기기 성능 또한 인정 받았다.

LG전자는 신제품을 포함해 △방사선 영상 판독에 주로 활용되는 3MP 제품 △화면분할기능을 갖춰 여러 사진을 동시에 진단 가능한 8MP/12MP 제품 등 진단용 모니터 주요 라인업을 모두 갖추게 됐다. △진단용(5종) △수술용(5종) △임상용(3종) 모니터 등 LG전자가 현재 운영 중인 전체 의료용 모니터는 총 13종에 이른다.

LG전자는 풍부한 의료용 모니터 라인업을 앞세워 대형 의료기관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모니터 제품을 한꺼번에 공급하는 ‘턴키 수주’로 약 25억달러에 이르는 글로벌 의료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공략한다.

지난해 말 프랑스 공립 병원 구매자 연합(CAIH)에 총 8종의 의료용 모니터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공급 규모는 4년간 1000만유로(한화 약 150억원)로 LG전자가 2016년 의료용 영상기기 사업을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다. 

조주완 LG전자 CEO는 지난 26일 열린 제 22기 주주총회에서 기회가 큰 B2B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B2B 주요 분야인 의료기기 사업의 경우 LG전자는 헬스케어 기업 본사가 밀집해 있는 美 로스엔젤레스스에 LG전자의 의료용 솔루션을 경험하는 ‘LA 비즈니스 이노베이션 센터(BIC·Business Innovation Center)’를 운영하고 있다.

이윤석 LG전자 IT사업부장은 “맘모그래피용 모니터 신제품을 비롯해 압도적인 디스플레이 기술력에 기반한 다양한 의료용 모니터 라인업을 앞세워 B2B 의료기기 분야에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