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삼성전자, 美서 반도체 보조금 60~70억 달러 받는다”

29

인텔ㆍTSMC 이어 세 번째 혜택
TSMC 등과 유사한 보조금 전망
삼성전자 이어 마이크론도 기대


미국 정부가 반도체 지원법에 따라 기업별 보조금 규모를 발표 중인 가운데 삼성전자에 대한 보조금 윤곽이 나왔다.

로이터통신이 8일(현지시간) “삼성전자에 대한 미국 정부의 보조금 규모가 TSMC 다음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대만 TSMC에 대한 보조금은 66억 달러(약 8조9000억 원)이었다.

로이터는 “삼성전자 보조금이 미국 인텔과 대만의 TSMC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2명의 소식통은 미국 정부가 다음 주에 삼성전자에 대한 60억~70억 달러의 반도체법 보조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텍사스주 테일러에 170억 달러를 투자해 반도체 공장을 건설 중이다. 추가 투자 규모까지 포함해 삼성전자의 텍사스주 공장 관련 전체 투자 금액은 440억 달러가 될 전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번 보조금 정책에 따라 인텔과 TSMCㆍ삼성전자, 뒤이어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도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