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장비 제조업체 글로벌 ‘톱5’ 작년 총매출 감소…”올해는 성장 기대”

33

상위 5개 기업, 2023년 총 매출 935억 달러로 전년 대비 감소

사진제공=삼성전자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36GB(기가바이트) HBM3E(5세대 HBM) 12단 D램 개발에 성공했다.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약세로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 상위 5곳의 매출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톱5’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들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 감소한 935억 달러에 그쳤다.

5곳 중 ASML과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는 전년 대비 각각 35%, 2% 성장했지만 램 리서치, 도쿄 일렉트론 및 KLA의 매출은 같은 기간 각각 25%, 22%, 8% 감소했다. 특히 ASML은 D심자외선(DUV)과 극자외선(EUV) 장비 매출 호조에 힘입어 글로벌 1위를 기록했다.

출처=카운터포인트리서치글로벌 ‘톱 5’ 반도체 장비업체 매출 비교.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재고 조정과 메모리 하락세로 인해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하반기 D램 재고 정상화와 수요 증가 덕분으로 연간 전체 매출이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파운드리 부문의 매출은 게이트올어라운드(Gate·All·Around) 트랜지스터 아키텍처의 증가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자동차, 5세대(G) 등 여러 부문에 걸친 ‘성숙 공정'(Mature Node) 기기에 대한 투자 강화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메모리 부문의 매출은 전반적인 메모리 웨이퍼 팹 장비 지출 부진, 그중에서도 특히 낸드의 약세로 전년 대비 25% 감소했다. 하지만 하반기 D램의 강세로 감소세를 상쇄했다.

중국의 반도체 자급체제 구축, D램 출하량 증가, D램 수요 및 머추어 노드 성장에 대한 투자로 인해 중국으로의 출하량이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시스템 반도체 판매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에는 GAA 기술 강화, AI, 자동차, IoT 부문 지출 증가, 신규 팹 가동, 고대역폭메모리(HBM) 지원을 위한 D램 테크놀로지 노드 전환, 낸드 지출 개선 등이 반도체 장비업체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