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먼 “美 금리 8% 갈 수도” vs 불러드 “연내 3회 인하”

33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유가가 들썩이며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하는 가운데 통화정책 전망 역시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은 주주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에서 미국 금리가 앞으로 8% 이상으로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이먼 회장은 기록적인 정부 재정적자와 지정학적 긴장으로 인해 인플레이션 억제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막대한 재정 지출, 녹색 경제를 위한 연간 수조 달러의 비용, 세계적인 무장 강화, 글로벌 무역 구조조정 등 이 모든 것이 인플레이션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다이먼 회장은 미국 경제의 회복력을 인정하면서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동 전쟁 등 불안정한 글로벌 환경이 경제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예측했다. 그는 시장에 팽배한 연착륙 기대에도 의구심을 표했다. 다이먼 회장은 “시장은 연착륙 가능성을 70~80%로 보고 있는 것 같다”며 “(나는) 그것보다 확률이 훨씬 낮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이먼 회장은 금리가 2%로 떨어지거나 8% 혹은 그 이상까지 오를 수 있는 여러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다양한 시나리오 하에서 우리 회사는 적어도 괜찮은 실적을 계속 낼 것”이라면서도 금리가 더 높아진다면 은행 시스템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평했다. 또한 “연방 기금 금리가 6%를 넘어서는 시나리오는 은행 시스템 및 대출이 많은 기업에 많은 스트레스를 줄 것”이라며 “금리는 오랫동안 극도로 낮았으며, 얼마나 많은 투자자와 기업이 더 높은 금리 환경에 대비하고 있는지는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유가가 100달러에 도달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미 국채 금리는 연내 최고치인 4.42%를 찍었다. 이스라엘이 이란 영사관을 공격한 후 이란이 보복을 다짐하는 등 중동은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그러나 여전히 연내 3회 인하가 가능하다는 전망 역시 만만치 않다. 연준 내 강경 매파로 통했던 제임스 불러드 전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그들(연준)의 최선의 추측은 여전히 연내 3회 인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게 기본 케이스(시나리오)”라며 경제 강세가 지속되면서도 인플레이션이 둔화해 올해 3회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봤다. 그는 경제 지표들이 금리 인하를 정당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불러드 전 총재는 “현재 많은 것들이 연준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통화정책이 성공적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밝혔다. 불러드 전 총재는 지난해 연준을 떠난 후 퍼듀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학장을 맡고 있다.
 
연준 내 고위 인사들도 둘로 쪼개졌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는 최근 올해 금리인하가 어려울 수 있다고 시사했고, 미셸 보먼 연준 이사는 필요할 경우 금리인상도 가능하다고 최근 밝혔다.
 
반면,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은 총재는 이날 한 인터뷰에서 고금리가 오랜 기간 유지된다면 경기침체를 일으킬 수 있다고 시사했다. 그는 “사람들은 지금 같은 제약적인 금리 수준을 얼마나 더 오래 유지하고 싶은지 반드시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며 “너무 오래 지속되면 실업률은 오르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