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인텔 동맹 공식화…“인텔 반도체 모델 트레이닝서 강점”

35
네이버-인텔 동맹 공식화…“인텔 반도체 모델 트레이닝서 강점”
팻 겔싱어 인텔 CEO(왼쪽)와 하정우 네이버 퓨처AI센터장이 9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열린 ‘인텔 비전 2024’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비전2024 영상 캡처

네이버와 인텔이 인공지능(AI) 반도체 협력을 공식화했다.

하정우 네이버 퓨처AI센터장은 9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열린 ‘인텔 비전 2024’ 기조연설을 통해 인텔의 AI 가속기 ‘가우디2’가 거대언어모델(LLM) 훈련 인프라로 가치가 높다며 자사 AI 비전을 추진하기 위해 인텔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하 센터장은 “네이버의 비전은 강력하고 혁신적인 안전한 소버린 멀티모달 LLM을 개발하는 것이다”라며 이러한 목표 실현을 위해 인텔과 손을 잡게 됐다며 협업 배경을 소개했다.

엔비디아의 비싼 그래픽처리장치(GPU)를 대체하려는 기업들은 모델의 추론(Inference) 영역에 우선 집중하고 있지만 하 센터장은 훈련(Train) 영역에서도 가우디2가 경쟁력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LLM 훈련과 추론 모두에서 가우디 2는 경쟁력 있는 옵션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AI 특화 디자인에서 오는 전력 효율과 총소유비용(TCO) 측면에서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술 지원 측면을 통해 가치 창출까지의 시간이 짧은 부분도 중요한 부분이었다”며 “네이버는 이번 협력을 통해 기업이나 공공 등의 고객을 위한 LLM 훈련용 상용 클라우드 서비스에 가우디 2 기반 인프라를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양사는 가우디의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코랩(Co-lab)을 구성한다. GPU를 중심으로 한 엔비디아의 독점 구조를 깨려는 인텔은 네이버와의 협업이 가우디 생태계에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엔비디아 GPU의 인기는 성능 외에도 강고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에서 비롯한다. 엔비디아는 GPU가 그래픽 외에도 AI 구동 등으로 확장될 것을 미리 예견해 GPU 기반 앱을 쉽게 개발할 수 있는 ‘쿠다(CUDA)’ 고도화에 공을 들여온 것이다. 가우디를 통해 엔비디아와 각을 세우려는 인텔은 SW 개발 영역에서 노하우가 깊은 네이버를 통해 가우디 생태계를 한층 풍성하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하 센터장의 등장에 앞서 무대 위 스크린에 나타난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세계에서 3번째로 자체 하이퍼스케일 생성형 AI 모델을 공개한 기업”이라며 “효율적인 컴퓨팅 인프라에 투자할 것이며 인텔과의 협업을 기대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