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삼성월렛 전환율 70% 돌파…”모바일 신분증 효과”

26
사진삼성전자
강남역 삼성월렛 옥외광고.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삼성월렛 출시 20일 만에 기존 ‘삼성페이’ 이용자의 70% 이상이 삼성월렛으로 앱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월렛에 새로 도입한 모바일 신분증 기능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으며 빠른 전환율을 이끌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0일 삼성페이를 삼성월렛으로 새롭게 출시하며, 실물 신분증과 똑같이 법적 효력이 있는 ‘모바일 운전면허증’과 ‘모바일 국가보훈등록증’을 삼성월렛에 탑재한 바 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공공기관, 금융기관을 비롯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유권자 신분확인용으로도 사용이 가능해 실물 신분증을 상당 부분 대체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또, 삼성전자는 “1020세대의 삼성월렛 전환율이 75%를 넘는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달 1일부터 진행 중인 1020세대 맞춤형 프로모션의 반응도 뜨겁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월렛은 1020세대가 주로 사용하는 금융서비스·편의점·식음료 등 다양한 업종에서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등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비자들이 즐겨 찾는 다양한 매장에 ‘삼성월렛’ 브랜드를 노출하고, 신분당선 강남역에 디지털 옥외광고를 진행하는 등 삼성월렛 알리기에 지속해서 나설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월렛의 다양한 추가 기능이 사용자의 일상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기능으로 한층 더 안전하고 편리해진 전자지갑 시대를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