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美 CPI 촉발 강달러 영향에 1360원대 초중반 등락 예상”

51

원·달러 환율이 1360원대 초중반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1일 “원·달러 환율은 미국 CPI 서프라이즈가 촉발한 강달러 쇼크를 반영해 1360원 진입 후 안착 시도를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58~1368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밤사이 미국 소비자물가는 연준 금리인하에 대한 시장의 남아있던 미련을 완전히 끊어버렸고 달러지수 급등을 도출했다”며 “NDF 종가가 1360원을 상회하면서 외환시장에서 2차 저항선으로 주목하고 있던 레벨까지 갭업, 역내외 롱바이어스가 한층 더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위험선호 심리도 위축되면서 오늘 국내증시에서 외국인 자금이 이탈할 가능성이 높으며 달러 강세와 마찬가지로 환율 상승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부연했다.

다만 당국 경계감, 수출 네고와 중공업 환헤지 등 수급부담은 상단을 지지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 연구원은 “지난 2월 1340원 구두개입 이후 유의미한 당국 움직임이 관찰되지 않으면서 역으로 미세조정에 대한 경각심은 더 커졌다”며 “반도체 수출이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면서 수출업체가 보유한 달러 실탄이 충분하기 때문에 1,360원 초반 상향돌파가 생각보다 쉽지 않을 수 있어”고 예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