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지 살아볼까’…상반기 1000가구 이상 아파트 29곳·3만여 가구 분양

28

PYH2021100111240001300_P2
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청약 시장 인기 상품으로 꼽히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공급이 올해 상반기까지 3만7000여 가구가 분양된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6월까지 공급되는 물량 중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총 29곳으로 3만6873가구가 분양된다.

권역별로 수도권에서 절반 이상인 1만9701가구가 계획돼있다. 이 가운데 경기권에서 1만2444가구가 쏟아져 나올 예정이다. 지방광역시는 9744가구, 그 외 지방도시에서는 7428가구가 공급된다.

수도권 주요 분양 단지는 △경기 김포시 ‘김포 북변 우미린 파크리브'(1200가구) △경기 성남시 ‘산성역 헤리스톤'(3487가구) △서울 마포구 ‘마포자이힐스테이트'(1101가구) △서울 성북구 ‘푸르지오 라디우스 파크'(1637가구) △인천 계양구 ‘계양 롯데캐슬 파크시티'(3053가구) 등이 꼽힌다.

지방에서는 △광주 북구 ‘운암자이포레나 퍼스티체'(3214가구) △울산 남구 ‘라엘에스'(2033가구) △대전 서구 ‘힐스테이트 가장더퍼스트'(1779가구) 등이 있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청약 시장에서 인기 상품으로 꼽히는 만큼, 분양시장도 활기를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업계 관계자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인프라나 환금성 측면에서 우위에 있고, 공급 규모가 커 당첨 확률도 높다는 인식이 있다”며 “이에 실거주·투자 수요 모두 대단지 아파트에 쏠리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