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진 피해 대만에 50만달러 규모 인도적 지원 제공

35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11일 지진 피해를 입은 대만에 50만달러(약 6억8000만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만 동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5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지원이 피해 지역 복구와 해당 지역 주민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대만 동부 화롄현에서 발생한 규모 7 이상의 강진으로 전날 기준 16명이 사망하고 1100여명이 다쳤다.

대만 당국은 지진 초기 대응이 일단락된 것으로 보고 ‘정규 대응’으로 방향을 전환해 수색·구조 작업을 병행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