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월 소비자물가 0.1% 상승 그쳐…고조되는 디플레 압박

29

생산자물가는 18개월 연속 하락
골드만삭스 등 성장률 전망 상향했지만
“물가, 약해진 내수 반영”
위안화 하방 압력 더 커질 수도

중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단위 %. 전년 동월 대비. 3월 0.1%. 출처 트레이딩이코노믹스

중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거의 오르지 않고 생산자물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디플레이션 압박이 커지면서 올해 중국 경제가 순탄치 않게 흘러갈 것을 시사했다.

1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0.1%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상승 폭은 주요 이코노미스트 평균 전망치인 0.4%를 크게 밑돌았다. 2월 춘제(설) 영향에 0.7%를 기록하며 6개월 만에 처음 0% 위로 갔지만, 다시 부침을 겪는 모습이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년보다 2.8% 하락했다. 18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2016년 이후 최장 기간 하락세다.

국가통계국의 둥리쥐안 통계사는 성명에서 “3월 CPI는 연휴 이후 소비자 수요 감소 등의 영향에 계절적인 하락세를 보였다”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PPI의 경우 전월 대비 하락 폭은 축소됐고 전년 대비 폭은 확대됐다”며 “연휴 이후 산업생산이 재개하고 공산품 공급이 상대적으로 충분해진 영향”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최근 몇 주에 걸쳐 수출과 산업생산 등에서 개선된 지표를 공개했다. 이에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이날 중국 경제 성장 전망을 상향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4.8%에서 5.0%로, 모건스탠리는 4.2%에서 4.8%로 각각 올렸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소비 부진이 해결되지 않으면 디플레이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 시장의 주된 평가다. 호주뉴질랜드은행의 레이먼드 영 중화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모멘텀 개선은 주로 수출 중심으로 이뤄졌다”며 “지표는 분명히 약해진 국내 수요를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코노미스트인텔리전스유닛(EIU)의 쉬톈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계절적 영향이 물가에 확실히 작용했다”며 “2월 춘제 기간 식품 가격이 급등했다가 다시 하락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더 광범위하게는 과잉생산 문제가 인민은행의 경기부양 노력을 방해하는 방식으로 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디플레이션이 가속하면서 위안화도 위기를 맞았다. 디플레이션이 지속하면 중국 인민은행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펼쳐 미·중 금리 차가 더 벌어지면서 위안화 하방 압력이 커질 수 있다. 에릭 주 블룸버그이코노믹스 이코노미스트는 “정책이 더 우호적으로 바뀌지 않는 한 중국의 디플레이션 압력은 줄어들지 않을 게 분명하다”며 “이에 인민은행이 2분기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