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은 총재 “사과값 금리로 못잡아…수입통한 해결 고민해야”

37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애플레이션(사과+인플레이션)’ 현상과 관련해 “통화·재정 정책으로 해결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농산물 수입’을 언급하며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과값 오름세에 대해 “금리로 잡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금과 같은 정책을 계속할지 아니면 농산물 수입을 통해 근본적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에 따르면 농산물이 소비자물가지수(CPI)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8%에 불과하지만 최근 2~3개월 CPI 상승의 30% 정도가 농산물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 특히 과실이 CPI 상승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5%였지만 최근엔 18%까지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농산물 재배 면적을 늘릴 경우 기후변화 때문에 날씨가 좋아져서 농산물 생산이 늘어나면 가격이 폭락해 생산자가 어려워지고 다시 재정 보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반면에 기후가 나빠지면 재배 면적이 크더라도 생산성이 줄어들고 또 보조금을 줘야 한다”며 “이것이 참 불편한 진실”이라고 했다.

그는 “많은 분이 유통을 개선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하는데 사실 기후변화 때문에 생산물이 줄어들면 유통을 아무리 개선해도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 때문에 생기는 구조적인 문제에 대해 국민적인 합의점이 무엇인지 생각할 시점이 됐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