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안정’ 앞장서는 유통가…과일부터 옷까지 다양

27

[위메프 보도자료] 물가안정 프로젝트
위메프가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이달 말까지 펼친다.

유통업계가 소비자들의 물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할인 혜택을 내놓고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위메프는 신선식품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이달 말까지 이어간다.

신선식품 특별전 물가안정 프로젝트는 오는 14일까지 1차, 22일부터 28일까지 2차로 나뉘어 열린다. 핵심 상품 36종을 엄선해 최대 23%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게 주요 골자다.

ㅇ
쿠팡이 오는 14일까지 ‘SS 트렌드 패션 세일’을 실시한다.

쿠팡은 SS(봄·여름) 시즌 인기 상품을 모아 선보이는 ‘SS 트렌드 패션 세일’을 오는 14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바람막이, 재킷, 니트, 셔츠 등 2만여 개의 패션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쿠팡 관계자는 “이번 시즌 트렌드를 반영해 인기 상품을 선별했다”며 “앞으로도 트렌드와 고객 반응 등을 고려해 상품 셀렉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_ABC마트,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
ABC마트가 13일과 14일 양일간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ABC마트 물류센터에서 ‘제14회 게라지 세일’을 연다.

ABC마트는 13일과 14일 양일간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ABC마트 물류센터에서 물가안정 프로젝트 ‘제14회 게라지 세일’을 실시한다.

ABC마트가 2014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게라지 세일은 그동안 받은 고객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마련한 정기 할인 행사다. 이월 상품 및 전시 상품, 샘플 상품 등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게라지 세일에서는 나이키, 아디다스, 푸마, 뉴발란스, 반스 등 45개 이상의 인기 브랜드 슈즈와 의류 상품을 최저 5000원부터 만나볼 수 있다. 품목에 따라 최대 90%의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선사한다.

특히 올해는 장바구니 물가 급등으로 소비자 부담이 높아짐에 따라 시기를 약 2개월가량 앞당겨 개최했다는 설명이다. 1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14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