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환율 급등 여파에 15거래일만 2700선 붕괴

28

코스피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 약세

환율 1370원대 중반 마감…지난 2022년 10월 가장 높아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지난달 21일 이후 15거래일만에 2700선이 붕괴됐다. 환율이 지난 2022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으면서 투자심리가 악화됐다는 분석이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5.14포인트(0.93%) 내린 2681.82에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3.93포인트(0.15%) 오른 2710.89으로 출발했으나 이내 약세로 전환했다.

투자주체별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5911억원, 165억원 순매수 했고, 기관은 6374억원 순매도 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셀트리온(1.50%), 네이버(1.25%) 등은 올랐다. 반면 삼성전자(-0.48%)와 SK하이닉스(-0.53%), LG에너지솔루션(-2.24%), 삼성바이오로직스(-0.63%), 현대차(-1.24%), 기아(-1.70%), 포스코홀딩스(-1.25%), 삼성SDI(-1.60%) 등은 내렸다.

이날 열린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에서는 기준금리가 동결됐고 이창용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에 보수적 입장을 내비쳤지만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외국인들이 코스피 선물 시장에서 1만 2000계약(약 1조 2000억 원) 이상 순매도를 했으며, 국내 기관들은 금융투자를 중심으로 매도차익거래를 나타내면 순매도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들어 달러인덱스가 주요국 통화대비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원화의 평가절하 폭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나고 있다”며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자산시장으로 전이될 수 있는 위험도 상존한 만큼 면밀한 관찰과 대응이 필요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2.37포인트(0.28%) 오른 860.47에 마감했다.이날 지수는 5.06포인트(0.59%) 오른 863.16으로 출발해 오름세를 유지했다..

투자주체별로 개인은 홀로 431억원을 순매수 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59억원, 240억원 순매도 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HLB(2.76%),알테오젠(3.0%), 리노공업(7.44%), 셀트리온제약(1.26%), HPSP(0.94%), 레인보우로보틱스(0.17%) 등은 올랐다. 반면 에코프로비엠(-4.39%) 등은 하락했다. 에코프로는 보합을 기록했다.

환율은 올랐다. 이 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1.3원 오른 1375.4원으로 마감했다. 이는 지난 2022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3.6원 상승한 1367.7원으로 출발한 이후 장중 오름세를 보이며 1370원대 중반에 거래를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