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마이애미서 개인 맞춤형 스마트홈 구축

22

삼성 기기·스마트싱스 적용
스마트홈 사업 발판 마련

자료제공=삼성전자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월드센터에 위치한 모델하우스에서 관계자들이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삼성 제품들을 체험하는 모습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공유 주거 부동산 기업과 함께 스마트싱스 기반의 개인 맞춤형 스마트홈 구축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플로우(FLOW)사와 협력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도심의 복합주거단지에서 공유 주거형 스마트홈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플로우는 주요 도심 내 고층 빌딩 공간을 새롭게 꾸며 차별화된 공유 주거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동산 기업이다.

양사가 최근 마이애미에서 선보인 모델하우스는 삼성전자 가전제품들과 조명, 온습도 제어, 재실 감지 등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센서들을 연동해 스마트싱스로 편리하게 관리하는 스마트 주거 환경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기반의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적용해 별도의 조작 없이도 최적화된 스마트홈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스마트홈은 입주민이 외출하면 에너지 절약 모드로 조명과 가전제품들의 전원을 끄고, 입주민이 건물에 들어오면 선호하는 온습도로 조절하고 필요한 기기들의 전원을 켠다. 또 TV나 프로젝터를 이용해 영화를 보면 블라인드와 조명을 알아서 조절하고, 밤에 잠에서 깨 주방이나 화장실에 갈 때 저조도로 조명을 밝혀준다.

삼성전자는 사업자에게도 스마트한 주택 관리 솔루션을 지원한다. 조명과 공조 최적화를 통해 건물의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고, 가전제품에 문제가 발생하면 AS센터로 자동 연결해준다.

삼성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올해 입주하는 422가구를 대상으로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프로젝터 등 가전과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공급하고, 공용 공간의 사이니지 제품과 통합 운영 플랫폼을 비롯해 단지 관리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박찬우 삼성전자 부사장은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1인 가구·공유 주거 영역에서 이번 협력을 통해 스마트홈 사업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싱스 등 솔루션 경쟁력을 기반으로 공유형 스마트홈 사업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