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FPT그룹, 한국과 일본에 반도체 7000만개 수출 예정

57
베트남 대학에서 매년 반도체 전공으로 졸업하는 학생은 약 500600에 불과하다 사진베트남통신사
 [사진=베트남통신사]

베트남 최대 정보기술(IT) 기업인 FPT그룹이 내년과 내후년 한국과 일본에 반도체를 7000만개 수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14일 베트남 현지 매체 비엣타임즈(VietTimes)에 따르면 전날 FPT와 베트남국가혁신센터(NIC)와 공동으로 주최한 세미나 “반도체 설계: 새로운 기회-새로운 미래”에서 FPT대학교 이사회 호앙 남 띠엔(Hoang Nam Tien) 부이사장은 앞으로 FPT그룹 산하 반도체 사업부인 FPT세미컨덕터가 한국과 일본에 7000만개의 반도체를 수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띠엔 부이사장은 수출할 반도체가 의료 장비 및 전자 응용 분야 칩이라며, 2024년과 2025년 고객에게 인도하는 계약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칩 모델은 FPT세미컨덕터가 설계한 뒤 한국으로 생산 후 대만에서 패키징하는 과정을 거친다. FPT는 2022년 첫 자체 설계 반도체를 출시하면서 본격적으로 반도체 산업에 뛰어들었다.

현재 FPT세미컨덕터와 비엣텔 하이테크(Viettel High Tech)는 현재 베트남에서 반도체 칩을 설계할 수 있는 둘 뿐인 회사다. 이들 두 회사는 향후 칩 생산과 패키징 분야에서도 국산화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베트남은 한국, 미국, 대만 등 국가들에 비해 반도체 산업 수준이 뒤처져 있지만 그럼에도 반도체 산업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와 함께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일원으로 참여하겠다는 열망을 보이고 있다.

띠엔 부이사장은 반도체 설계 산업에 참여하려는 꿈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FPT가 소프트웨어 수출 및 아웃소싱 전략인 ‘고 글로벌(Go Global)’을 통해 ‘큰 바다로 헤엄치겠다’는 야망을 가졌던 25년 전을 회상했다. 당시에는 FPT의 성공을 믿는 사람이 거의 없었지만, 25년이 지난 지금 FPT는 소프트웨어 수출로 10억 달러(약 1조3840억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띠엔 부이사장은 이제 5년만 더 있으면 전 세계 반도체 산업의 주요 거점으로 베트남이 언급될 수 있을 것이라는 야심찬 포부를 나타냈다. 그는 베트남 사람들이 천성적으로 일하고 공부하는 데 끈기 있고 인내심이 있으며 베트남 청년들은 새로운 지식을 스스로 학습하고 매우 빠르게 배울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1학년부터 12학년까지의 교육과정에 STEM 교육(과학, 기술, 공학, 수학)을 통합하는 것이 미래 반도체 설계 엔지니어를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띠엔 부이사장은 FPT 제트킹(Jetking)의 반도체 설계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단 4학기 만에 반도체 시설에서 일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FPT 제트킹은 베트남 FPT대학과 인도의 제트킹(Jetking) 아카데미가 협력하여 국제 안보 및 시스템 경영을 전문으로 가르치는 합작교육기관이다. 

띠엔 부이사장은 대만의 반도체 산업에 대해 배우기 위해 출장을 다녀온 후 베트남 정부가 하노이, 다낭, 호찌민시에 3개의 반도체 칩 연구소를 설립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연구실당 가격은 약 1억 달러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베트남이 쑤언 호아이(Vo Xuan Hoai) NIC 부센터장은 베트남은 지정학적으로 안정적이며, 정부가 반도체 산업 발전에 대한 높은 의지와 STEM을 학습할 수 있는 풍부한 인적 자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한국, 미국, 일본 등 반도체 산업이 발달한 여러 나라와 전략적 관계를 맺고 있다. 대만은 최근 공급망 전환이 필요하고 베트남도 반도체 산업 발전에 강한 열망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조건이 갖추어져 있다.

호아이 부센터장은 최근 선진국과 많은 기업들이 반도체 칩 분야에서 NIC와 협력하기 위해 베트남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들은 베트남이 인적 자원을 제공하기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지금이 반도체 인력을 수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반도체 산업의 발전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산업은 막대한 투자가 필요한데, 인도의 경우 대규모 반도체 제조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정부가 투자액의 절반을 투자한다. 예를 들어 200억 달러 프로젝트에 인도 정부는 100억 달러를 투자한다. 하지만 베트남에서는 이렇게 많은 돈을 쓰기가 어렵다. 또한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특정한 메커니즘과 정책이 필요한데, 그중 일부는 전례가 없는 것들이다.

부센터장은 반도체 산업을 발전시키려면 인프라에도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트남의 기술 인프라는 비교적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제조업이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베트남 정부는 남북 항만, 공항, 고속도로 등 교통·물류 시스템 투자에 집중해야 한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