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증시 강타한 중동발 리스크…엔화 가치도 34년 만에 최저

29

닛케이, 장중 700포인트 이상 하락
6거래일 만에 3만9000선 붕괴도
엔·달러 환율 153엔대 후반 기록

닛케이225지수 추이. 출처 마켓워치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보복 공격으로 중동 위기가 최고조로 치달으면서 일본 주식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1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증시의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지수는 이날 오전 한때 70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오전 종가는 409포인트 내린 3만9114를 기록했다. 닛케이225지수가 장중 심리적 고비인 3만9000선을 밑도는 것은 6거래일 만에 처음이다. 전기, 자동차 등 수출 관련주는 물론, 금융, 의약품, 부동산 등 폭넓은 업종에 매도세가 유입됐다.

이란과 이스라엘의 충돌에 대한 우려로 투자 심리가 약화했다. 특히 양측의 대립이 격화할 경우 유가 급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운용 리스크를 줄이려는 움직임이 주가를 끌어내렸다. 12일 미국 증시가 일제히 1% 이상 하락 마감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히라카와 쇼지 도카이도쿄조사센터 최고 글로벌 전략가는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했다는 사실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이 반영된 움직임”이라며 “이란이 지속적인 공격은 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닛케이지수는 3만9000대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이스라엘의 행동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으며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달러 강세 등의 리스크가 증시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외환시장에서는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이 한때 달러당 153엔대 후반을 기록했다. 이는 1990년 6월 이후 34년 만의 엔저·달러 강세 수준이다.

시장에서는 중동의 정세 불안이 유가 상승으로 이어져 역사적 수준의 물가를 더욱 끌어올릴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더 커지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시점은 더욱 늦어질 수 있다. 이로 인해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가 확대될 것이라는 관측에 엔 매도·달러 매수 움직임이 우세해졌다.

시장 관계자는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의 시장 개입에 대한 경계감도 나오고 있지만, 중동 지정학적 긴장 고조에 따른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일본의 무역수지 악화를 의식해 엔화 약세 방향으로 가기 쉬운 환경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