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서울 집값 하락 멈췄다…송파·용산·마포 상승 견인

24
3월 서울 집값 하락 멈췄다…송파·용산·마포 상승 견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의 집값이 3개월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끝내고 보합으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3월 전국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가격은 전월 대비 0.1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지난 2월(0.14%)에 비해 다소 줄었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와 연립주택은 각각 0.18%, 0.07% 내린 반면 단독주택은 0.07% 올랐다.

서울(0.00%)은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마감하고 보합 전환했다. 그중 아파트값은 0.02% 내려 전월(-0.14%)에 비해 하락 폭이 크게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별로 보면 송파구가 0.14%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이어 용산구(0.09%), 광진·마포구(0.07%), 동작구(0.06%) 등의 순이다. 반면 도봉·노원·구로구(-0.11%), 관악구(-0.09%) 등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지역과 단지별로 상승과 하락이 혼재하는 가운데 일부 선호단지 위주로 매매가가 오르며 서울 집값이 보합으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지난달 경기(-0.21%→0.19%)와 인천(-0.10%→-0.06%) 집값 하락 폭도 전월보다 줄었다. 지방도 집값 낙폭이 지난 2월 0.14%에서 지난달 0.13%로 소폭 축소됐다. 세종(-1.05%)과 대구(-0.41%), 부산(-0.25%) 등은 집값이 하락한 반면 강원(0.06%)과 경북(0.04%)은 상승세를 보였다.

전국 주택 전셋값 상승 폭은 지난 2월 0.03%에서 지난달 0.05%로 확대됐다. 서울(0.12%→0.19%), 인천(0.24%→0.42%), 경기(0.12%→0.13%) 등 수도권 지역은 모두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과 달리 지방은 전셋값이 전달에 비해 0.08% 내리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전국 주택 월세는 전월 보다 0.09%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