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중동 리스크에 급락 출발…제한적 피해 속 일부 상승반전

21

개장 초부터 아시아 증시 전반 급락
이스라엘 피해 제한적 소식에 반등
美 포함 주요국 뚜렷한 “확전 반대”

출처 마켓워치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인해 15일 아시아 증시가 급락 출발했다. 다만 이스라엘의 피해가 제한적인데다 미국을 포함한 주요국이 확고하게 ‘확전 반대’를 주장하면서 상승 반전하기 시작했다. 닛케이 225 지수는 오전 9시 개장 이후 전날 대비 1.72%까지 하락했으나 오후 들어 하락폭을 만회했다.

주말 사이 벌어진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 공격이 15일 장 초반 아시아 증시를 강타했다. 일본 대표지수인 닛케이 225(닛케이) 지수는 개장 후 20여 분 만에 전 거래일 대비 1.72%까지 급락했다.

지정학적 리스크 발발 초기, 주식시장에서 빠져나온 자금 대부분이 안전자산을 찾아 대거 이동하는 루틴이 이날도 아시아 증시 개장 초부터 이어졌다. 다만 이스라엘의 피해가 제한적인 데다 미국과 EU 주요국이 확전을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리스크 일부분은 장 후반에 접어들며 상쇄됐다.

이날 마켓워치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는 전 거래일 대비 313.40포인트(-0.79%) 내린 3만9210.15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도 이날 급락세로 출발했다. 다만 오후 들어 하락 폭을 만회,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6.44포인트(-0.23%) 내린 2753.20 수준으로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 증시는 오전 하락장을 오후에 만회하며 오히려 강보합 마감했다.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37.90포인트(+1.26%) 오른 3057.38이었다. 하락 개장한 대만 가권지수는 오후 들어서도 다른 아시아 증시와 달리 반등하지 못하고 내림세를 이어갔다. 전 거래일 대비 286.80포인트(-1.38%) 내린 2만0449.77로 폐장했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40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98.87포인트(-0.59%) 내린 1만6621.83으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각 인도 센섹스 지수와 싱가포르 ST 종합지수는 각각 0.81%와 1.10% 하락한 채 오후 거래가 진행 중이다.

이날 아시아 증시 개장과 함께 증시 자금이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이들 대부분 금과 국채 등 안전자산으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금값을 부추기기도 했다.

투자 전문 골드시크의 피터 스피너 대표는 마켓워치를 통해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의 전례 없는 긴장 고조가 자본시장에서 두려움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마켓워치 역시 이와 관련해 “(이란과 이스라엘 전쟁이 확산할 경우)금값이 이례적으로 새 기록을 세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 대부분을 막아내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피해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는 한편, 미국과 유럽 주요국이 확전을 강하게 반대하면서 증시는 리스크 일부를 상쇄하며 반등하기 시작했다. 다만 일본 닛케이와 토픽스, 홍콩 항셍지수 등은 거래량이 모자라 막바지 상승이 제한적이었다.

SPI자산관리의 스티븐 이네스 파트너는 블룸버그에 “드론 공격이 머리기사를 장식했지만, 특히 유가와 인플레이션 우려 등 세계 시장에 대한 즉각적인 영향은 가라앉을 수 있다”며 “이란 대응의 정확성과 제한된 치명적 영향은 긴장을 고조시키기보다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전략적 접근 방식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급락세를 보이다 장중 하락분을 만회하며 2670.43에 거래를 마쳤다. 전 거래일 대비 0.42% 하락한 종가다. 코스닥 역시 0.94% 내린 852.42로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