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수출 부품기업 찾은 산업차관 “올해 자동차 산업 최대 수출 달성”

126

올해 자동차 750억 달러·자동차 부품 234억 달러 달성 추진

사진제공=현대자동차로봇이 셀(Cell)에서 아이오닉 5를 조립하는 모습.

정부가 미래차 부품의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국내 자동차 부품기업을 찾아 수출 증대를 독려하며 올해 자동차 산업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16일 배터리‧모터 케이스 등 미래차 부품을 생산해 테슬라에 수출하는 ‘코넥’의 서산공장을 찾아 수출 증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내연기관차 부품을 제조했던 코넥은 2018년 경영환경이 악화했으나, 산업부의 사업재편 및 기술개발 지원 등을 받아 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전환해 매출 중 70%를 해외에 수출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수출 938억 달러 중 약 25%를 차지했으며 자동차부품의 수출 확대는 우리 부품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

이에 산업부는 올해 자동차산업 수출 목표를 전년 대비 5% 증가한 984억 달러로 설정하고, 이 중 자동차부품 수출은 전년 대비 2% 증가한 234억 달러로 잡아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1분기 수출은 완성차 175억 달러, 자동차부품 58억 달러로 233억 달러에 달해 1분기 중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자동차부품 산업을 미래차 신시장으로 확대하기 위한 지원 체계를 준비 중으로 올해 1월 제정된 미래차부품산업법이 7월에 시행될 수 있도록 미래차 부품기업에 대한 지원사업 범위‧절차 등 하위법령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있으며, 신규사업 추진을 위한 재정 확보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4425억 원을 차세대 고성능‧고효율 미래차 부품 기술개발에 지원하고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등을 통해 기업의 운용자금도 공급하고 있다.

강 차관은 “올해 자동차산업 수출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려면 완성차뿐만 아니라 자동차부품의 수출 확대도 필요하다”라며 자동차부품 기업의 적극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내연차 부품기업이 미래차 부품기업으로 신속‧유연하게 전환될 수 있도록 지원해 우리 기업이 미래차 부품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