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 상승세 뚜렷해져…3월엔 꺾일 듯

20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가 두 달 연속 올랐다.

실거래가지수는 호가 중심의 가격동향 조사와 달리 실제 거래가격을 이전 거래가와 비교해 변동 폭을 지수화한 것이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지수’에 따르면 지난 2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전월보다 0.62%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월(0.37%)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한 데 이어 오름폭이 더욱 커진 것이다.

구별로 보면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이 1.10%로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용산·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0.85%), 영등포·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 0.81%), 노원·도봉·강북구가 있는 동북권(0.21%),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이 위치한 서북권 (0.15%) 등의 순이었다.

작년 4분기 가파르게 형성됐던 거래절벽도 다소 회복되는 분위기다.

이날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월별 거래량은 작년 12월 1824건에서 지난 1월 2568건, 2월 2503건, 3월 3304건(15일 기준) 등으로 늘며 3000건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수도권 및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도 각각 0.53%, 0.18% 오르며 전월(수도권 0.17%, 전국 0.09%)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다.

다만 1월 0.01% 올랐던 지방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2월에는 0.19% 내리며 1개월 만에 다시 하락 전환했다.

한편,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상승세는 지속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조사 시점(4월 15일)까지 신고된 거래로 추정한 3월 아파트 잠정 실거래가지수는 전국 기준으로 0.09%, 지방은 0.19% 각각 오른 반면 수도권은 보합(0.00%)을 나타냈고 서울은 0.27% 하락할 것으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