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시황] 중동發 위기에 증시↓…코스피 2644.17

40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전경

16일 국내 증시는 전일 미국 증시가가 6거래일 연속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 하락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하락 출발했다. 이스라엘이 ‘고통스러운 보복’을 예고하며 중동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26포인트(0.98%) 내린 2644.17에 장을 시작했다. 장 초반 외국인, 기관의 매도세에 추가 하락도 이어졌다. 9시 22분 기준 개인은 1885억원의 주식을 사고 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23억원, 1110억원의 주식을 팔고 있다.

장 초반 코스피 상위 10개 종목 중 9개 종목이 내리고 있다. 기아(0.26%)만 오르는 중이다. 삼성전자(-2.43%), SK하이닉스(-2.66%), LG에너지솔루션(-1.74%), 삼성바이오로직스(-0.25%), 삼성전자우(-1.92%), 현대차(-1.66%), 셀트리온(-0.62%), POSCO홀딩스(-1.66%), NAVER(-1.42%)가 내리는 중이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88포인트(0.81%) 내린 845.54로 출발했다. 9시 22분 기준 개인은 738억원어치를 사고 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633억원, 34억원어치를 팔고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중 7개 종목이 하락하는 중이다. 엔켐(2.69%), HPSP(4.01%)는 오르고 있다. 반면 에코프로비엠(-2.41%), HLB(-1.83%), 알테오젠(-0.35%), 리노공업(-2.15%), 셀트리온제약(-1.06%), 레인보우로보틱스(-2.59%), 이오테크닉스(-3.65%)는 내리고 있다. 에코프로는 전 거래일과 동일하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9원 오른 1389.9원에 출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