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현 사장 “테일러 파운드리 신공장, 삼성 반도체 50년 ‘꿈 이정표'”

30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사진삼성전자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사진=삼성전자]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사장)이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건설할 파운드리 공장과 관련해 “완공되면 테일러에 있는 최첨단 제조 시설을 통해 미국 파트너 및 고객과 더욱 긴밀하게 연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경 사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텍사스 중심부에서 첨단 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된 반도체 제조를 중앙 집중화함으로써 미국의 칩 공급망을 안정화하는 동시에 수천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설계에서 완성에 이르기까지 미국에서 제조된 최첨단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추가 투자 계획을 공개하고 테일러시에 파운드리 공장 2개와 어드밴스드(첨단) 패키징 및 연구개발 시설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투자 규모는 당초 계획한 170억 달러에서 400억 달러 이상으로 확대됐다. 미 상무부는 삼성전자의 투자에 대해 64억 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경 사장은 “반세기 전 한국에서 삼성반도체는 지구상에서 가장 작고 가장 진보된 컴퓨터 칩을 만들어 세계를 연결한다는 목표로 설립됐다”며 “오늘은 그 50년의 꿈에 중요한 이정표가 되는 날”이라고 했다.

경 사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 등 미국 정부 관계자와 파트너, 고객사들을 언급하며 “이분들의 전폭적인 지원이 없었다면 이 모든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