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 1063억 달러…전년비 1.3% 감소

33

한국 장비투자액, 수요 약세로 전년보다 7% 줄어

ⓒ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지난해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액이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의 ‘반도체 장비시장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장비 지출액은 1062억5000만 달러(약 147조원)로 전년 1076억4000만 달러와 견줘 1.3% 감소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은 지난해 반도체 장비에 366억 달러를 썼다. 전년 대비 29% 늘어난 액수다.

한국의 장비 투자액은 수요 약세와 메모리 시장의 재고 조정 영향으로 전년 보다 7% 줄어든 199억 달러를 나타냈다. 대만의 투자액도 27% 적은 196억 달러에 머물렀다.

이들 3국 지출액은 전체 반도체 장비 지출액의 72%를 차지한다.

북미 반도체 장비 투자액은 칩스법 영향으로 121억 달러를 기록, 15% 증가했다. 유럽은 3% 늘어난 반면 일본은 5% 줄었다.

아짓 마노차 SEMI CEO는 “작년 글로벌 장비 매출이 약간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산업은 주요 지역 내 성장을 촉진하는 전략적 투자로 인해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문별로 보면 작년 웨이퍼 장비 지출액은 1% 성장했다. 그러나 2022년 약세였던 패키징 및 어셈블리 장비 지출액은 지난해 30% 줄었고 테스트 장비 지출액 또한 17%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