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급등하자 한·일 재무장관 ‘공동 구두개입’ 가능성↑

31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앞서

최상목 부총리, 스즈키 재무장관 면담

외환시장 급변에 공동대응 할 수도

G20 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현지 시각) 세계은행(WB)에서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G20 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현지 시각) 세계은행(WB)에서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한일 양국 재무장관들이 최근 두 나라 통화 가치하락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 더불어 향후 외환시장에 급격한 변동이 발생하면 양국 ‘공동 구두개입’ 등과 같은 필요한 조처를 할 수 있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앞서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과 면담하고 이같이 전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스즈키 재무장관을 만난 최 부총리는 이날 최근 세계 경제 동향과 양자, 다자무대에서의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두 사람은 한국과 일본, 양국의 경제발전을 위해 양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국제적 주요 사안에 있어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파트너(동반자) 관계로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양국 재정 당국은 주요 G20은 물론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3(한·중·일) 재무장관 회의 등 다자무대에서 지속적인 공조를 약속했다.

기획재정부는 “특히 최 부총리와 스즈키 재무장관은 최근 양국 통화 가치하락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앞으로 급격한 외환시장 변동성에 대응한 적절한 조처를 할 수 있음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양국은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제9차 한일 재무장관회의’ 일정 등을 조율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